2020-09-21
암수살인 포스터

암수살인

살인범이 추가 범죄에 대해 자백을 한다. 그리고 형사는 이를 쫒는다. 
자백의 이유가 드러나며 영화는 이전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스토리를 전개한다. 이 모든 이야기의 첫 시작점은, 하지만 영화에서는 직접적으로 다루지 않는 그 시작점은 잊혀버린 사건 사고들과 그 사건들의 희생자로써 그냥 살아가는 시민들이다. 이 두 가지 스토리의 힘이 관객을 영화 마지막까지 묵직하게 끌어 간다.

주지훈의 연기는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. 주지훈이 김윤석에게 사건을 털어 놓다가 이미 김윤석이 사건에 대해 확인을 하고 왔다는 사실을 깨닫는 그 순간의 연기가 이 영화에서 주지훈의 연기의 절정이었던 것 같다.

흥미롭게 보았지만 클라이맥스가 부족하게 느끼는 것은 너무나 자극적인 소재가 넘치는 미디어의 영향일 것 같다.

김윤석이 주는 연기는 잘 모르겠다. 그 사람의 케릭터가 잘 살아 나오는 디테일을 경험하지 못했다. 두 영화 연달아 이런 느낌을 받아 당혹 스럽다.

비평가들은 김윤석의 캐릭터 — 금전적으로 여유로운 형사라는 역할에 새로움을 많이 느낀듯 하다. 하지만 공감하긴 어려웠다. 비평가들은 암수살인의 피해자 혹은 희생자로 그냥 잊혀져 가는 사람들이 보통 경제적인 곤란을 겪기 때문에, 그 반대 지점에 주인공을 세운 것에 대해서 높게 평가하는 것일까? 일반 관객으로써 그런 은유는 영화 관람하면서 느끼기 어려웠다.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